기사 (전체 15,10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권] 사회적 기업, 사회통합이 최종 목표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사회적 기업 소개
지난 10월 17,18일 장애인고용촉진공단은 󰡐기업과 장애우 고용󰡑 을 주제로 󰡐2006 KEPAD 국제심포지엄󰡑을 열었다. 이 날 심포지엄에서는 IBM(호주), 혼다(일본), 삼성, 교보생명
최희정 기자   2006-11-23
[문화] 미아리 고개 다시 넘기
며칠 전 점심 먹고 잠시 들른 아파트단지 놀이터. 꼬맹이들 몇몇이 개구지게 뛰어논다. 놀이터 풍경은 예나 지금이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아득하게 바라보는데, 문득 낯선 장면 하나가 클로즈업 되어 들어온다. 녹색 바닥! 누런 흙이 있어야 할 그 자리
서정민   2006-11-23
[인권] 날 것의 음색 그대로
홍대근처에 위치한 한 클럽 앞. 정신지체아를 둔 어머니들이 연신 눈물을 닦아내며 대화에 열중이다. 그런데 이상하다. 눈물은 흘리는데, 얼굴은 한껏 환하다.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클럽 󰡐빵󰡑에서는 영국의 정신지
전진호 기자   2006-11-23
[인권] 사회적 기업으로 일자리 문제 해결 모색한다
한국에서 󰡐사회적기업󰡑이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얼마 되지 않았다. 특히 지난해 말 노무현 정부가 사회서비스를 확충하면서 동시에 낮은 임금의 불안정 고용이라는 기존의 사회적 일자리의 문제점까지 해결하는 방안으로 사회적기업
조은영 기자   2006-11-23
[인권] 노숙인사망, 언제까지 외면할 것인가
지난 9월 30일 새벽 3시 10분경 영등포역 대합실 중앙통로에서 잠을 자던 노숙인 두 분(고 김용기 38세, 윤종규 42세)이 오작동 한 방화셔터에 짓눌러 압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그 주변 통로에서 잠을 자다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노숙인 지원
문헌준   2006-11-23
[인권] 언제나 기적은 내 안에 있다
사실 드라마를 보면서 그 드라마 제작에 참여한 사람들까지 기억하는 이들은 드물다. 대부분은 드라마에 등장한 배우들을 기억하고, 그래도 좀 드라마를 본다 싶은 사람들이 더 기억을 한다면 그 드라마를 쓴 작가 정도다. 드라마를 연출하는 프로듀서(PD)는
조은영 기자   2006-11-23
[인권] 장애우 노숙인은 늘고 있는데 대책은 없다
10월 12일 수원역 근처에서 한 정신지체 장애우가 동료 정신지체 장애우와 비장애우에게 집단 구타당해서 숨진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 노숙 장애우였다. 왜 정신지체 장애우들이 노숙 현장에 있었으며, 사건의 내막은 뭔지, 그리고
이태곤 기자   2006-11-23
[인권] 전동휠체어 A/S체계 허술, '소비자 주권 찾기'가 필요하다
전동휠체어 이용인구가 어느새 1만2천명을 훌쩍 넘어섰다. 그러나 업체는 물론 정부까지도 전동휠체어 보급 문제에만 치중해 있을 뿐 그 이후 일은 아직 관심 밖에 놓여 있다. 이 때문에 실제 보급된 전동휠체어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필요한 서비스 체계에
조은영 기자   2006-11-23
[정책] 장애우를 보통사람처럼 평등하게 대하는 게 복지 기본 철학
우리나라의 장애인국가조정위원회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베트남전국장애인조정위원회 응엠쑤언뛔 대표와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 장애인협회 회장 부만훙씨, 그리고 하이퐁시 장애우 생산 기업협회 부회장 딘반빈씨 일행이 10월 9일부터 14일까지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이태곤 기자   2006-11-23
[편집장 칼럼] 생산적 복지의 함정
방한한 베트남 정부 장애우 복지 책임자와의 인터뷰 때 의미 있는 얘기를 들었다. 그는 베트남 장애우 복지를 앞으로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일본을 예로 들며, 일본은 국가에서 지나치게 많이 장애우를 지원한다. 그래서 장애우들이 자립하기 위한 노력을 전혀
이태곤   2006-11-22
[인권] 무상교육이 아닌 의무교육을 요구한다
지난 1977년 제정돼 올해로 30년이 된 특수교육진흥법이 전면개정이냐 폐지냐의 기로에 놓여있다.현재 교육인적자원부는 7월 발의를 목표로 특수교육진흥법의 전면개정을 추진 중이고, 전국장애인교육권연대는 4월 말 민주노동당 최순영 의원을 통한 입법 발의를
전진호 기자   2006-11-22
 751 | 752 | 753 | 754 | 755 | 75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함께걸음 제호: 디지털 함께걸음  |  우)07236 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2007년6월26일 | 발행인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