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0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권] 발달장애에 적합한 정보가 주어진다면
지난 5월 9일, 장미대선으로 불렸던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진행됐다. 선거일이 결정되고 짧은 선거기간 동안 국민들은 올바른 투표를 위해, 후보들은 각자의 가치를 증명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공약, 토론회, 뉴스 등 풍부하게 몰아치는 정보를 모든
글과 사진. 조은지 기자   2017-06-07
[인권] 아름다운 히말라야, 그 아래의 현실 네팔의 척수장애인을 생각하다
네팔에서 살고 있다고 하면 사람들은 대개 히말라야를 떠올린다. 아름다운 설산을 배경으로 싱그러운 자연속의 삶을 상상할 것이다. 그리고 내가 네팔의 척수장애인들을 위한 국제개발사업을 맡아 일하고 있다고 하면, 예의 바른 사람들은 좋은 일을 한다며 칭찬해
글과 사진. 염빛나리/한국척수장애인협회 프로젝트 매   2017-05-17
[인권] 억울한 죽음을 기억하기 위해 탈시설에 연대하라!
이모씨 30년 거주, 최모씨 25년 거주… 서울 광화문 광장 해치마당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놓인 영정들과 그들의 이름 옆에 햇수가 적혀 있다. 10년이 훌쩍 넘는 사람이 많다. 그들이 살다간 햇수가 아니다. 그들이 감옥에 복역했던 시간도 아
글. 명숙/인권운동사랑방상임활동가   2017-05-15
[인권] 지켜지지 않는 대학 내 장애학생의 권리
지난 3월, 한양대학교에서 수업 중 교수가 공공연하게 장애인 차별발언을 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가해자의 장애학생 차별발언에 이어 학교 측은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며 진상조사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이에 피해학생을 포함한 학생들은 대자보
글. 조은지 기자   2017-05-12
[인권] 산으로 들어가든지 당신도 삭제되든지
얼마 전 '조현병'이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온종일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사건에서 유인 및 살해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가 조현병 치료를 받고 있었다는 경찰의 발표가 있었기 때문이다. 조현
글. 김도희 변호사   2017-04-19
[인권] 다문화와 장애로 인한 이중차별 경험: 장애아동의 이민자 어머니를 중심으로
한국사회는 점차 다문화 돼 가고 있다. 이민자의 비율은 2000년 전체인구의 1.1%에서 2015년 3.5%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민자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집단은 숙련되지 않은 이주노동자로 2014년 538,587명, 두 번째 집단은 다문화
글. 김경미/숭실대학교 사회복지학부 교수   2017-04-19
[인권] 당사자의 목소리가 만든 한 줄기 빛
국가의 시야에 들어온 장애인 건강 더불어민주당 김용익 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장애인 건강권 증진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이 제정 후 오는 2017년 12월 30일 시행을 앞두고, 서로 릴레이 경주라도 하듯 많은 장애인단체들의 토론회가 이어지
글. 목미정/서울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정책팀장   2017-04-12
[인권] 정신장애를 가진 사람들과 사회 - 시소 말고 이인삼각
‘정신질환자의 인권 보호’와 ‘정신질환자로부터 사회 보호’의 길항관계관계부처 합동 정신건강종합대책 발표, 정신보건법 전면 개정, ‘묻지마 범죄’ 예방 대책으로 ‘정신건강 체크리스트’ 개발 계획 발표, 정신보건법 상의 강제입원규정 헌법불합치 판결, 개정
글. 박재우/서초열린세상 소장   2017-04-10
[인권] 박근혜 검찰수사와 세월호 인양 그리고 장애인의 삶
대통령직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씨가 피의자 조사를 받으러 서울 중앙지검찰청에 머물다 갔다. 21시간 조사라고 언론들은 요란을 떨었지만 조사는 자정 전에 끝났고 침대까지 마련되고 변호사들도 대동했으니 사실 그만한 시간을 조사받지는 않았다. 박근혜가 돌아간
글. 명숙/인권운동사랑방 상임활동가   2017-04-07
[인권] 당신의 경사로는 합법입니까?
지난 2월 28일, ‘장애인용 경사로를 철거하라?’로 시작되는 게시물이 페이스북에 퍼졌다. 게시물의 내용은 경북 경산시의 한 서점 앞 경사로를 경산시청에서 철거하려 한다는 것이었다. 해당 책방 대표는 철거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을 밝히며 사건의
글과 사진. 조은지 기자   2017-04-03
[인권] [한국장애학회]발달장애여성도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자!
우리나라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자궁경부암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예방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5월 셋째 주를 ‘자궁경부암 예방주간’으로 지정했다.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가 원인으
글. 이동석/한국장애학회 총무위원장   2017-03-14
[인권] 인권에 ‘나중에’가 있나- 표심 핑계로 성소수자 인권을 무시하는 대선후보에게
여러 종류의 개를 키우는 곳에 가면 흔히 보는 풍경이 있다. 진돗개 같은 큰 개들이 밥을 먼저 먹고, ‘나중에’ 바둑이 같은 작은 개들이 눈치를 보며 밥을 먹는다. 동물의 세계 같은 프로그램을 보면 더한 장면도 나온다. 맹수들이 사냥을 하거나 먹을 게
글. 명숙/인권운동사랑방 상임활동가   2017-03-13
[인권] 장애인 손님 거부하는 ‘노(NO) 장애인 존’
볼링을 즐겨온 시각장애인 세 명과 활동보조인 한 명이 서울 시내에 있는 볼링장을 찾았다 입장을 거부당했다. 한 청각장애인은 통신중계서비스를 이용해 서울의 한 유명 레스토랑을 방문하려다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예약조차 거부당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시행 1
글. 김은정 기자   2017-03-07
[인권] 격돌하는 의료계와 장애계 ‘정신보건법’, 인권을 위한 첫걸음
정신보건법 시행을 코앞에 둔 지난 2월, 인터넷 뉴스판에 정신보건법 관련 기사들이 쏟아졌다. 정신보건법 시행에 대한 우려를 넘어 전면 수정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정신보건법 대책 TFT가 꾸려졌고, 적극적인 반대 의사 표명이 이어졌다. 보건복지부는 이
글과 사진. 조은지 기자   2017-03-03
[인권] 신체적, 경제적, 심리적 삼중고를 떠안은 중도장애인
중도장애인은 사고나 질병으로 인해 후천적으로 장애가 생긴 사람을 일컫는다. 2014년 장애인실태조사에 의하면 국내 장애인 인구 중 89%가 중도장애인으로 그 중 56%는 후천적 질환, 33%는 후천적 사고로 발생했다. 생의 한가운데서 불의의 사고나 질
글과 사진. 김은정 기자   2017-02-10
[인권] 불평등 사회의 재난, 어느 청각장애인의 죽음
겨울이 으레 그렇듯이 그날도 고요한 밤에 슬며시 추위가 내려앉는 날이었다. 늦은 밤에 집에 도착해 보일러를 켰지만 마땅히 들려야 할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추위도 가시지 않았다. 이상해서 보일러실을 보니 보일러통에 불이 붙고 있었다. 불이다. 낡은 보
김은정 기자   2017-02-08
[인권] 대피로 찾을 수 없는 재난 속 청각장애인
지난 1월 7일, 서울 낙원동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붕괴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철거 작업 중이던 청각장애인 인부 포함 2명이 매몰돼 숨졌다.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근무환경에 대한 우려와 철거를 진행한 업체 측의 과실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
글. 조은지 기자   2017-02-06
[인권] 인권위, 지적 장애인 불법 입원 시킨 병원장·의사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정신질환 증세를 보이는 지적 장애 1급 장애인을 자의입원 형식으로 5차례에 걸쳐서 불법 입원시킨 병원장과 주치의를「정신보건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또, 중증 지적 장애인들이 정신의료기관에 입·퇴원 과정 및 입원 중
김은정 기자   2017-01-23
[인권] 늘어나는 인권침해 상담 건수, 증가하는 장애인권 감수성
2016년 12월 20일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전국 장애인 인권센터 인권상담 현황분석 보고회가 열렸다. 사회는 이동석 성공회대학교 외래교수가 맡았으며 조문순 장애인인권침해예방센터 센터장과 김용진 특수교육학 박사가 주제발표를, 김성연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글과 사진. 김은정 기자   2017-01-09
[인권] 다른 시간, 우리의 시간
“나이 들면 왜 시간이 빨리 가는 줄 알아? 일처리 속도가 느려서야.”얼마 전 가족 모임에서 만난 새언니가 건넨 말이다. 내가 요즘 일도 느리고 머리도 잘 안 돌아가서 힘들다고 푸념을 하자 위로하듯 나이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펼친 건데 묘하게 안심된
글. 명숙/인권운동사랑방 상임활동가   2017-01-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함께걸음 제호: 디지털 함께걸음  |  우)07236 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2007년6월26일 | 발행인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