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
한전, ‘보이는·말로 하는 ARS 서비스’ 시행
정혜란 기자  |  cowalk1004@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7  15:09: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27(월)일부터 휴대폰 화면에 ARS 음성멘트를 문자로 보여주는 ‘보이는 ARS 서비스’와 고객의 음성을 인식하여 필요한 서비스로 연결해 주는 ‘말로 하는 ARS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ICT 기술발전과 인터넷, 모바일을 선호하는 고객의 다양한 Needs에 부응하는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보이는 ARS와 말로 하는 ARS 시스템’을 구축하여 금년 27일부터 서울지역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전국 확대 시행 예정이다.

인천·충남·제주는 12.5(화), 경기는 12.7(목), 부산·경남은 12.8(금), 대구·전북·전남은 12.12(화), 충북·강원은 12.14(목)부터 서비스가 제공된다.

‘보이는 ARS와 말로 하는 ARS’서비스는 고객의 휴대폰에 자동으로 3가지 선택 메뉴(보이는ARS, 말로하는ARS, 버튼식ARS)가 표시되어 고객별로 취향에 맞게 선택하여 이용하며, 서비스 운영은 1년 365일 24시간 가능하다.

보이는 ARS 서비스는 고객의 스마트폰에 아래 그림과 같이 중계 앱 56개중 1개라도 설치된 경우에 이용이 가능하다.

말로 하는 ARS 서비스는 ‘말로 하는 ARS’와 ‘버튼식 ARS’를 구분하여 서비스 한다. 고객이 한전에 전화를 할 경우 음성과 버튼식 중 선택하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위 두 가지 서비스는 고객이 안내를 끝까지 들을 필요가 없고 언제든지 원하는 서비스를 휴대폰 화면터치 또는 수화기를 통해 선택하여 제공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고객이 훨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본 서비스 시행으로 고객의 통화시간 단축은 물론 청각장애인 등 안내멘트 청취가 어려운 고객의 불편을 상당부분 해소하고 고객의 선호도 및 상황에 따라 다양한 상담방법을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비로소, 발달장애를 이야기하다', 2018 대전장애인인권영화제 성료
2
26년 만의 탈시설, 그리고 미정 씨가 써 내려가는 시(詩)
3
의료인들의 철학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4
무심한 차별들
5
제주발달센터, 발달장애인 인식개선 슬로건·오행시 공모전 개최
6
“당사자의 법률적 권한 박탈한 성년후견 폐지하라”
7
우리를 빼고 우리에 대해 말하지 말라!
8
무장애 관광, 해외 사례의 적용 가능성 거버넌스 구조의 필요
9
고용률 부풀리기로 뻥 뚫려버린 행정의 믿음
10
자신을 드러내세요. 세상이 다가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함께걸음 제호: 디지털 함께걸음  |  우)07236 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2007년6월26일 | 발행인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