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아빠 무릎에 앉아 바이바이!오사카에서 온 편지
변미양  |  cowalk1004@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9.05.02  09:39: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요즘 한국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게 미세먼지라지요? 일본에서는 미세먼지보다는 꽃가루 알레르기에 시달리는 사람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 같아요. 과거 과도하게 심은 삼나무등 침엽수로 유발되는 문제래요. 환경 문제가 우울하게 들려오지만, 봄 햇살이 비치면 시선이 저절로 창밖을 향하고, 바깥 공기라도 쐐야 살맛이 느껴지는 게 보통 우리네들의 마음 아닐까 싶어요.

장도 볼 겸 집을 나섰는데 맞은편에서 한 여성이 휠체어를 밀며 다가왔어요. 휠체어에는 남성이 타고 있었고, 남성의 무릎에는 남자아이가 있더라고요. 머잖아 제 휠체어 옆을 스치는데 아이가 손을 흔들어 주는 거예요. “바이 바이!” 무심결에 저도 손을 흔들었어요. 아주 짧은 시간이었지만 방글거리는 아이 얼굴이, 아이를 안은 남성의 약간 쑥스러운 웃음이 슬로비디오처럼 제 곁을 스쳐 지나갔습니다. 아마 그 세 사람은 가족이겠죠?

아이를 안고 휠체어에 타는 것, 제게 낯익은 추억이에요. 지금은 스물 주변에 있는 제 두 아들이 어렸을 때, 핸들이 있는 스쿠터형 전동휠체어에 앉아 왼쪽 무릎에는 큰 아이를, 오른쪽 무릎에는 둘째 아이를 태워서 다녔었거든요. 그 당시에는 오사카에서도 거리에 전동휠체어가 그리 많지 않았고, 아이를 무릎에 태운 모습은 더 흔치 않았지만, 남의 시선을 의식할 틈도 여유도 없었고, 저로서는 아이들과 외출하려면 그 방법밖에 없더라고요. 휠체어를 탄 아빠와 무릎에 앉아 밝게 웃는 아이, 휠체어를 미는 엄마는 좀 힘에 부칠지 몰라도 그 세 식구의 나들이에서 씩씩한 생활의 한 자락이 엿보이는 것 같아 인상적이었어요.

뉴스에 나온 다른 세 식구도 소개해 드리고 싶어요. 지난 3월 22일 도쿄지방법원에서 한 판결이 내려졌는데요. 지적장애 소년이 복지시설에서 행방불명 된 후 사망한 사고에 대해 부모가 시설을 상대로 제소한 사건이었어요. 시설 측은 안전관리에 대한 과실을 인정해 위자료를 지불했지만, 살아있었을 경우 얻을 수 있던 금전적 이익은 없다고 봤어요. 부모는 그 점을 장애인 차별로 보고, 살아있었으면 일하며 얻을 수 있던 이익인 ‘일실이익(逸失利益)’을 비장애인과 똑같이 평가한 7,400만 엔을 포함해 1억 1,400만 엔의 손해배상을 청구했어요.

도쿄지방법원은 시설에 일실이익 약 2,200만 엔을 포함한 총 5,200만 엔을 지불하라고 판결했어요. 법원은 “장애인고용 정책은 커다란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고, 지적장애인의 일반기업 취업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으며, 개개인의 능력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 군은 특정 분야에 있어서는 높은 집중력이 있었으며, 장애가 없는 사람보다도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다”며 19세까지의 평균임금을 기준으로 배상을 명했어요. 재판 후 두 부모는 “같은 입장에 놓인 장애인의 부모들에게 좋은 판례가 됐으면 좋겠다”고 심정을 밝혔어요. 이번 판결이 부모가 청구한 비장애인 남성 평균 임금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장애인의 노동에 대해 예상되는 이익을 인정한 첫 판결이며, 획기적인 판결이라는 평입니다. 작년 일본의 중앙정부에서 장애인고용수를 허위로 불린 사실이 드러나 꽁꽁 얼어붙은 척박한 현실을 실감하게 했지만, 이번 법원의 판례가 장애인의 고용과 노동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바꾸는 데 한 줄기 봄볕으로 비쳤으면 좋겠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온 세상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면
2
직접 만나야 정확히 전달된다는 것
3
컨테이너 박스 안에서 장애인이 홀로 살고 있었다
4
장애와 비장애 모두 자기 내부의 벽을 깨야 한다
5
새로운 장애인복지서비스 지원 체계, 이대로 좋은가
6
시청각장애인 관련 도서 '농맹인과 함께 하기' 출간
7
간호사들의 노동권 인정, 올바른 의료의 출발점입니다
8
아트아토팀, 흰 지팡이의 날 맞아 흰 지팡이 음악회 및 전시회 개최
9
굿윌스토어-삼성카드, ‘홀가분 나눔 이벤트’ 공동 진행
10
일본, 성년후견 결격조항 일괄폐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함께걸음 제호: 디지털 함께걸음  |  우)07236 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2007년6월26일 | 발행인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