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화보
열사의 정신, 기자의 정신사진 한마디
채지민 기자  |  cowalk1004@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373호] 승인 2020.03.18  09:07: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장애인권단체들과 수많은 현장활동가들은 그를 ‘이현준 열사’라고 부르죠. <함께걸음>은 그를 전직 ‘이현준 기자’라고 기억합니다. ‘근이영양증(신체의 근육이 위축되며 호르몬 이상과 대사장애가 진행되는 위중한 증상)’이란 중증장애로 온 몸을 가누지 못하고 손가락 몇 개만 움직이는 게 가능했는데, 그는 <함께걸음> 객원기자가 되면서 정말 최고의 취재활동을 펼쳤습니다. 특히 2001년 12월호엔 그가 작성했던 기사만 12면이나 되더군요. 그가 기자로 활동한 기간을 통틀어 확인해 봐도, 월 평균 8면 이상의 지면을 책임지며 직접 취재와 기사작성을 담당해 왔습니다. (사실 그의 몸 상태로는 ‘불가능’에 가까운 업무량이었죠.)

왼쪽의 사진 안에 담긴 건, 기자생활 당시에 작성하던 그의 취재노트입니다. 비장애의 손길로도 적어 넣기 힘들 만치의 분량을, 그는 한 글자 한 글자 또박또박 자신의 생각을 새겨놓았습니다. 장애인 차별이 당연시되던 부조리한 세상에 그는 끊임없이 대항하며 도전했고, 이 사회의 일그러진 장벽을 깨뜨리기 위해 실천의 행동으로 하루하루 최선을 다했습니다. (이건 인생의 한 부분을 그와 함께했던 모든 이들이 공감하고 인정하는 대목일 겁니다.)

이현준 기자의 삶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치열’이라는 두 글자 이외에 떠오르는 언어가 없습니다. <함께걸음>이 본받고 계승해야 할 단 하나의 가치는 바로 ‘이현준 기자의 정신’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가 바라고 원했던 세상을 실제 현실로 만들기 위해, 그의 정신 그대로 2020년의 <함께걸음>을 만들어가겠습니다. <함께걸음> 안에 그는 언제나 살아 있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특유의 미소 띤 눈짓으로 그는 가리키고 있을 겁니다. 그가 생전 처음 들어왔다던 호프집에서 생맥주가 이렇게 시원하고 맛있는지를 처음 알았다며 행복해 하던 얼굴, 그 눈빛의 아득함을 지금도 잊을 수 없습니다. 진심으로 그가 그리워지는… 2020년 봄이 이제 시작되고 있습니다. (3월 16일은 그의 기일입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만나고 헤어지고, 마지막 모습을 기억해요
2
<함께걸음>과 함께 성장할 수 있어 감사합니다
3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 총선 당일 시청각장애인에게 통역서비스 지원
4
소소한 소통, 3월 25일 신간 「선거를 부탁해」 펴내
5
재난위기극복을 위한 에세이 ‘이불밖은 위험해’ 공모
6
교회와 장애인, 그 반성적 성찰 1.
7
그린 삶 03
8
이분법적 체계가 직조하는 혐오
9
열사의 정신, 기자의 정신
10
신안 섬에서 인신매매 판도라 상자가 열렸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함께걸음 제호: 디지털 함께걸음  |  우)07236 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2007년6월26일 | 발행인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