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 장애인 접근 환경이 마련되어야 한다. > 성명서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 장애인 접근 환경이 마련되어야 한다.

성명서

본문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 장애인 접근 환경이 마련되어야 한다.
 
며칠 전 한 청각장애인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하러 백신예방접종센터(예방접종센터)갔는데, 접종 과정에서 소통이 잘 안되어 어려움을 겪었다 한다.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위하여 지난 1월 말부터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되고 있다. 설치된 예방접종센터는 중앙 1곳, 권역 3곳, 지역 250곳으로, 대부분 설치가 마무리 되었다. 예방접종센터를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한 점검도 대부분 이루어졌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센터에서 예진표를 접수를 해야 한다. 예진표 확인이 끝나면 예진실에서 접종가능 여부를 판단한다. 접종이 가능하다고 판단이 되면 접종실에서 접종을 한다. 접종이 끝나면 전산 등록을 하고, 소독후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모니터)해야 한다. 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되는 접종의 일반적 과정이다. 
 
문제는 청각장애인 등 감각장애인이 혼자 예방접종센터를 내방 한 경우이다. 진행 과정을 잘 알 수 없거나 접종 과정을 이해하기 못할 수 있고, 소통이 제대로 안 되어 올바른 접종이 어려워질 수 있다. 
 
예방접종센터의 핵심 업무는 백신의 관리나 접종 대상의 기준,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 등이다. 투입인력 기준이나 매뉴얼들도 이러한 내용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나 병원 등의 접종센터도 특성에 따라 일부 내용이 달리하는 정도에 불과하다. 그러다보니 장애인의 특성에 따른 접종에서 주의할 점, 조력 등 지원 사항은 다루지 않고 있다.
 
장애인은 누군가의 도움이 있어야 활동가능한 수동적인 존재가 아니다. 스스로 할 수 있는 영역은 스스로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진정한 자립지원이고 복지이다. 이는 코로나19 백신접종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정부는 이러한 사실을 바로 알아야 한다. 그런 취지에서 예방접종센터에 장애인 접근환경이 부족하다면 빨리 보완을 해야 한다. 
 
장애인이 내방했을 때 대응방법은 물론 소통지원을 위한 AAC그림판 비치, 영상전화기 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지역의 수어통역센터나 장애인단체와 연계하여 유사시에 장애인 전문가의 협조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021년 4월 5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작성자박관찬 기자  p306kc@naver.com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창정형제화연구소
후원하기
교육신청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6월26일
발행인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 banner_temperary.gif
Copyright © 2020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