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소통, 장애인식개선동화 [우리, 옆에 있어요] 펴내 > 기획 연재


기획 연재

소소한소통, 장애인식개선동화 [우리, 옆에 있어요] 펴내

본문

  16559_16482_4327.png  
▲ 동화 [우리, 옆에 있어요]

예배 사회적기업 소소한 소통(대표 백정연)이 지난 5월 13일 장애인식개선 동화 [우리, 옆에 있어요]를 펴냈다.

[우리, 옆에 있어요] 기획은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센터장 최혜영)가, 그림과 제작 등은 소소한 소통이 맡았고 양 기관이 함께 글을 썼다.

그동안 장애와 관련해 실제 인물을 주인공으로 한 대부분의 이야기가 어려움을 이겨낸 특별한 개인의 서사였다면, [우리, 옆에 있어요]는 장애인을 특별하지 않은, 우리 옆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우리’ 중 한 사람으로 바라볼 수 있는 방식을 택한 것이 특징이다.

동화는 중도 척수장애인들의 실제 사례를 소재로 한 4편의 창작동화로 구성되어 있는데, 누군가의 아빠, 친구, 담당의사, 이모로 각 편의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모두 ‘장애’라는 삶의 큰 변화를 겪는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장애’와 상관없이 있는 그대로, 전과 다름없이 나를 아끼는 내 옆에 누군가를 통해서 이들이 자신의 달라진 삶을 다시 일상으로 만들어 가는 과정을 담담한 글과 따뜻한 그림으로 보여준다.

장애를 갖기 전 직업군인, 회사원, 정형외과 의사, 유학생으로 살았던 동화 속 주인공들은 현재 장애인식개선 강사(이원준), 휠체어럭비 선수(홍태표), 재활의학과 의사(김동구), 사회복지사(김희자)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책의 맨 뒤에는 이들이 전하는 메시지도 살펴볼 수 있다.

소소한 소통 백정연 대표는 “우리나라 장애인의 약 90%가 사고나 질병에 따른 후천적 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비장애인들에게 장애에 대한 이슈는 나와 상관없는 관심 밖의 일이 되기 쉽다.”며 “‘장애’를 극복해야 할 문제가 아닌, 삶의 한 부분으로 바라보며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는 스펙 중심의 사회를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편견 없이 사람, 장애인을 바라보는 관점을 배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옆에 있어요]는 소소한 소통 홈페이지(http://sosocomm.com)나 온라인서점(예스24, 교보문고, 알라딘)에서 구매할 수 있다. 권당 1만 3천 원이다.

 

작성자박관찬  p306kc@naver.com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걸음 7, 8월호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태호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