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장애인 미술 첫 교류전 열린다 > 문화


韓中日 장애인 미술 첫 교류전 열린다

3국 장애인 미술가 작품 180여점 서울서 공개

본문

  한·중·일 3국 장애인 미술가들의 첫 교류전이 서울에서 열린다.

  ‘2011 한·중·일(韓中日) 장애인 미술 교류전’이 오는 4월 13일 17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 분관 제1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한·중·일 3국 장애인 미술 작가들의 작품으로 열리는 최초의 전시 행사로, 한국장애인미술협회의 주최와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추진된다. 중국과 일본에서는 장애인들의 평등한 사회 활동 참여를 위해 각종 문화 예술 및 복지 추진 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중국장애인연합회와 일본채리티협회가 이번 교류전에 함께 참여한다. 교류전에는 한국 100점, 중국 30점, 일본 50점 등 3국의 장애인 미술 작가의 작품 180여 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13일 오후 4시에 열릴 개막식에는 한국 대표로 교류전을 함께 준비해 온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과 한국장애인미술협회 김충현 회장(척수장애), 한국장애인개발원 이용흥 원장,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등이 참석하고, 중국에서는 중국장애인연합회 부주임, 일본채리티협회 오오헤 나오키 상무이사 외 중국과 일본의 대표단이 참석할 계획이다.

  교류전을 주최하는 한국장애인미술협회 관계자는 “이번 한중일 장애인 미술 교류전은 사회 속에 자리 잡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불평등과 편견들을 없애고 한국, 중국, 일본 각국의 장애 미술인의 예술적 가치를 인식시키며 각국이 문화 예술로 소통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나아가 예술을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에게 ‘예술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행사에 앞서, 지난해에는 한국과 중국의 장애인 미술 작가 100여 명이 참가한 한중 장애인미술 교류전이 2010년 9월과 11월에 각각 서울과 북경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바 있다. 올해는 서울에서의 전시를 시작으로, 5월 23일부터 27일까지는 중국의 상해미술관에서 전시가 이어질 예정이다.

작성자박근재 기자  tournfe@hanmail.net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하기
새창정형제화연구소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태흥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