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은 싼 줄 아는가 > 문화


반값은 싼 줄 아는가

[사진이 사람에게] 아흔일곱 번째

본문

   
▲ 노순택

우골탑이 아니라, 소라탑 아래 모였습니다.
소를 팔아 대학공부 시키던 시대는 갔습니다.
그래서인가요?
사람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이명박 시장이던 시절, 청계천에 세운 34억원짜리 소라탑 아래로 삼삼오오 모여들었습니다.

이명박 시장이 대통령의 꿈을 품고 단박에 뚜드려 만든 그곳에서 사람들은 “이명박의 약속”을 외쳤습니다. 반값 등록금 말입니다.

일단은 당선되는 게 중요했겠지요.
안중에 없는 일이라도, 득표에 도움이 된다면, 관심 있는 척이라도 해야 했겠지요.
하지만 없던 일이라니요. 포퓰리즘이라니요.

사실은 반값도 비쌉니다.
한 학기 등록금을 내기 위해 커피숍 ‘알바’ 1579시간을 해야 하는 나라, 정상입니까?
이 상황을 개선하는 것이 포퓰리즘이라면, 우리에겐 더 많은 포퓰리즘이 필요합니다.

작성자노순택(사진가)  suntag@naver.com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창정형제화연구소
후원하기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태흥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