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박기자의 함께걸음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함께걸음>2020년 11월호 독자 모니터링

본문

사진. 채지민 기자
 
 
 
<함께걸음> 2020년 11월호 독자 모니터링은 김소영 님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독자 여러분 중에서도 <함께걸음> 독자 모니터링에 참여해 보고 싶으신 분은 박관찬 기자에게 연락해 주세요. 박관찬 기자 : cowalk1004@daum.net
 
 
박관찬(아래 박) : <함께걸음> 12월호가 송년호잖아요. 김소영 님과의 만남이 이 송년호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될 것 같은데, 독자 모니터링에 참여하게 된 소감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김소영(아래 김) 제가 올해를 마무리하는 12월호의 마지막 장을 장식한다니까,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어 기분이 좋네요. 이렇게 의미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김소영 님은 이번 11월호까지 <함께걸음>에 1년 동안 필진으로 활동해 주셨는데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다고 할 수 있는 1년 동안의 필진 활동을 돌아보니 어떠한가요?
사실 장애계에서 활동하며 <함께걸음>에 글을 기고해 보고 싶다는 생각은 예전부터 한번씩 했었어요. 마침 박 기자님으로부터 제안을 받아 시작하게 되었는데, 너무 소중한 시간으로 남게 되었어요. 필진으로 활동하게 되니 매월 꾸준히 글을 쓰게 되고, UNCRPD(유엔 장애인권리협약)가 저의 관심분야이기도 해서 더 공부할 수도 있었어요. 그래서 글을 통해 독자들에게 UN CRPD를 알릴 수도 있었고, 저의 글 실력도 늘릴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습니다. 또 나중에 기회를 만들어서 다시 한번 (필진으로) 도전을 해보고 싶습니다. 그때도 받아주세요(웃음).
 
 
혹시 필진으로 활동하면서 힘들었던 점이나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사실 UN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제가 칼럼으로 써보고 싶은 자료가 정말 많거든요. 그것들을 다 분석도 하고 번역도 해보고 싶었는데, 각 나라의 장애와 관련된 법률과 정책 등을 다루는 경우가 많으니까 완벽하게 전달을 하기에는 너무 많은 시간이 걸렸어요. 생각보다 쉽지 않은 작업이었던 것 같아요. 이제 필진 기고는 종료되었지만, 앞으로도 시간이 날 때마다 부담 없이 분석과 번역 작업은 계속 진행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제가 <함께걸음>에 기고하게 되니까, 부모님께서 되게 좋아하시고 자랑스러워하셨어요. 주변의 가족분들에게도 다 알려져서, 이모랑 삼촌도 <함께걸음>을 보내달라고 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웃음).
 
 
김소영 님은 그동안 필진으로 활동하면서, <함께걸음>의 다른 글들도 열심히 읽은 걸로 알고 있는데요. 혹시 <함께걸음> 2020년 전체를 돌아보았을 때, 특히 기억에 남는 글이 있나요?
박관찬 기자님이 시청각장애에 대해 쓰셨던 글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시청각장애인에 대한 이야기나 정보는 사실 장애계에서도 쉽게 접할 수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시청각장애와 관련한 이야기는 항상 인상 깊게 다가와서 소중히 읽게 됩니다.
 
 
이번 <함께걸음> 11월호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글은 무엇인가요?
제가 아무래도 국제 장애계 국제협력사업을 하고 있다 보니까, 이번 KDF(한국장애포럼) 최한별 간사님이 쓴 SDG 사이드이벤트에 대한 글을 관심 있게 읽었어요. 글이 올해 이슈인 코로나19 사태와도 잘 맞았고, 또 한국이 동북아 장애단체에서 리더십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런 역할을 잘 하고 있는 것 같아서 한국 장애계 국제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굉장히 자랑스러웠어요. 최근에 IDA, Validity Foundation 등 국제장애인단체가 컨소시움을 조직해서 장애인 권리와 코로나19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하고 보고서를 작성했거든요. 거기 담겨 있었던 내용이, 나라는 다르지만 유사한 부분이 굉장히 많이 있었어요. 이 글의 제목처럼 우리 모두는 다른 듯 닮은 삶을 살고 있다는 걸 느겼어요.
 
 
<함께걸음> 11월호에서 아쉬웠던 점은 무엇인가요?
아쉬웠던 건 없어요. 아쉽다기보다 <함께걸음>이 장애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약자를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함께걸음>을 읽으면서, ‘이런 내용을 다루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해본 적이 있나요?
지금 장애계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CRPD죠. 그래서 저는 다른 나라의 해외 사례들이 좀 더 다양하게 다뤄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이건(해외 사례) 한 사람이 지속적으로 연재를 하는 게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에, 국제 장애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돌아가면서 맡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그럼 각자 특정 국가나 특정 이슈에 대해서 쓰게 되니까, 연재에 대한 부담도 덜하고 글의 수준도 높아지겠죠. <함께걸음>에도 다양한 국가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제 필진으로 기고는 끝났지만 그래도 <함께걸음>은 계속 구독하실 건가요?
그럼요. <함께걸음>을 읽으면 정말 많은 공부가 되거든요. 장애계에서 일하다 보면 아시겠지만, 각 단체별로 입장도 다르고 장애의 유형이나 정도별로도 접근이 다르죠. 그런 장애계에서 감사하게도 <함께걸음>은 어디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내용을 전달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이 보여요. 이번 11월호에서도 뇌전증 환우분들의 목소리를 담았잖아요. 사실 어떻게 보면 다른 장애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유형이면 그분들의 목소리를 듣기 쉽지 않을 텐데, <함께걸음>에서 잘 담아낸 것 같아요. 그리고 제가 속한 단체에 있으면 아무래도 여기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을 텐데, <함께걸음>이라는 한 권의 월간지를 통해 다른 단체에서는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볼 수도 있으니까 정말 좋은 것 같아요. 그래서 앞으로도 꾸준히 <함께걸음>을 구독할 겁니다.
 
 
<함께걸음>에 바라는 점이나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을까요?
우선 우리 장애계의 유일한 월간지로 계속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어서 좋은 것 같고요. <함께걸음>의 역사가 오래된 만큼 앞으로도 잘 유지되고 의미가 확대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스마트 시대라고 하잖아요.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니까 <함께걸음> 어플 같은 것도 개발해서 정기구독을 보다 쉽게 하고, 기사도 바로 읽을 수 있도록 하여 독자들의 접근을 높일 수 있는 체계가 만들어지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필진으로 글을 쓰다가, 이제 독자 모니터링으로 올해 <함께걸음>을 마무리하네요. 그동안김소영 님의 글을 읽어주신 <함께걸음> 독자분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려요.
장애계에서 일한다고 해서, 장애에 대한 차별의 문제가 꼭 장애인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아요. 우리는 모두 다 소수자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모든 사람들이 그런 생각을 하게 돼서 장애에 대한, 소수자에 대한 차별 없는 대한민국, 더 나아가 차별 없는 세상이 되면 좋겠습니다. 그동안 저의 글을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독자 소개
김소영 님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함께걸음> 2019년 12월호부터 2020년 11월호까지 UN CRPD를 주제로 1년 동안 연재를 해주셨습니다. 지금도 우리나라 장애계 국제협력을 담당하는 한 사람으로서 열심히 노력하며 활동하고 있습니다. 소중한 기고로 <함께걸음>에 함께해 주신 김소영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독자 여러분도 앞으로의 김소영 님 활약에 많은 관심과 응원 보내주세요.
 
 
 
 
작성자박관찬  p306kc@naver.com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하기
새창정형제화연구소
교육신청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6월26일
발행인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 banner_temperary.gif
Copyright © 2020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