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후기] > 지난 칼럼


[편집후기]

본문

편집후기

가난하고 맺힌 마음들이 함께 걷고자 만남의 장을 열었습니다.
너무 늦게 창간호가 나오게 됨을 편집자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흰 눈 없는 회색의 긴 터널이 지나면 노란 민들레가 곱게 필 봄이 오리라 믿으면...
- 헌 -

창간호라는 핑계로 장애인들을 많이도 애타게 했나보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들으며 『함께 걸음』이 걸음마를 시작했다.
이제 곧 싹이트고, 노랗게 익어 열매 맺기까지 많은 고통이 있으리라.
하지만 장애인들을 사랑하는 편집부이기에
아니, 따뜻한 눈길로 뒤에서 성원하는 모든 분들이 있기에 그만한 고통쯤이야 감수하리
우리 모두 작은 불꽃이 큰 불꽃되기를
파이팅!
- 성남 -

해는 짧지만 해야할 일은 많고
생각은 짧지만 번외의 시간은 긴 겨울이었다.
외투없이 걸어도 초라하지 않고
찬물로 세수해도 서럽지 않는
봄이 온다니 걸음이 절로 빨라진다.
- 형란 -

작성자함께걸음  webmaster@cowalknews.co.kr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창정형제화연구소
후원하기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태흥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