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 거주 아동 정신병원 강제입원 시도는 인권침해" > 기획 연재


기획 연재

"시설 거주 아동 정신병원 강제입원 시도는 인권침해"

본문

  16214_16016_1721.png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시설 거주 아동을 강제로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하는 등 아동양육시설에서 일어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직권조사하고, 해당 시설 운영법인 이사장에게 시설장 해임 등 중징계 처분과 대책 수립 및 실행을 권고했다. 또 해당 자치단체장에게는 관내 아동양육시설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권고했다.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지난해 6월 허락 없이 쌍꺼풀 수술을 했다는 이유 등으로 아동양육시설에 거주 중인 아동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 했다는 진정에 이어 올 초 시설장 폭언 등 구체적 제보를 접수해 지난 1월 직권조사를 결정했다. 해당 시설은 과거 아동학대, 공금횡령 등 문제로 시설장이 교체되는 행정처분을 받기도 했다.

조사 결과, 시설 측이 문제 행동을 일으킨다는 이유로 아동들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거나, 동의 없이 다른 양육시설로 이전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시설 아동은 설문조사에서, ‘문제행동을 일으키면 어른들이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것을 들어본 적이 있거나, 실제로 병원에 입원한 아동을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약 78%가 ‘그렇다’고 답했고, 정신병원에 입원한 아동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열거했다.

인권위는 이 같은 행위가 과거 학대나 방임 등으로 신체적,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들에게 정서적 불안과 위해가 가중될 수 있다고 봤다. 따라서, 인권위는 사회복지법인 이사장에게 시설장 해임 등 중징계 처분과 이번 사건으로 거주 아동에게 발생한 심리적, 정서적 불안을 해소하고, 아동과 시설종사자 간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대책을 외부전문가 등과 함께 수립, 실행할 것을 권고했다. 해당 지자체장에게는 정신병원 입원, 일시귀가조치, 아동 동의 없는 부적절한 전원조치 등을 아동 징계나 문제 행동 교정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관내 시설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권고했다.

작성자배용진 기자  cowalk1004@daum.net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걸음 7, 8월호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태호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