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 있는 시민, 남겨진 의무 > 화보


깨어 있는 시민, 남겨진 의무

함께걸음의 사진 한 마디

본문

  15579_15124_812.jpg  
 

세상이 완전히 바뀐 게
‘피부에 와 닿는다’는 말들을 자주 듣게 됩니다.
그만큼 비정상의 어둠이 깊고 짙었다는 증거가 되겠죠.

더욱이 이 ‘비정상의 정상화’를
깨어 있는 시민의 힘으로
직접 이뤄냈다는 성취감이 큰 까닭일 겁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이젠
쉽게 타올랐다가
쉽게 꺼지는 불꽃이 됨을 경계해야 할 일입니다.

 오한의 그 칼바람 속에서
우리가 왜 그렇게 외쳤는지,
무엇을 진정 염원했는지를
결코 잊어선 안 되기 때문입니다.

갈 길은
예상보다 훨씬 멀고 험할지도 모릅니다.
피부에 와 닿는다는 그 느낌,
이제 겨우 한 달이 지났을 뿐입니다.

 

- 탄핵촛불 당시 서울 광화문 거리에서

 

작성자글과 사진. 채지민 객원기자  cowalk1004@daum.net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창정형제화연구소
후원하기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태흥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