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짓밟고 지나가시는가? > 화보


또 짓밟고 지나가시는가?

[사진 한 장 그리고 독백]

본문

   
 

‘내 생각이 옳으니, 당신들도 내 생각을 따르라.’
‘내가 원치 않으니, 당신들도 그 생각을 버리라.’
‘내 의견에 반(反)한다면 응분의 답을 내리겠으니, 모두들 알아서 처신하라.’

아주 오래 전 어린 시절의 ‘누군가’가 다시 떠오른다.
똑같다.
아니, 21세기 버전으로는 훨씬 더 업그레이드된 최신판이다.

장애계의 절실한 요구, 다 들어준다고 했다.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고 했고, 원칙만큼은 절대 버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런데 현실은 뭔가?
남겨진 4년여의 기간이 ‘생존의 문제’로 다가오는 까닭은
연이어 숨져가는 동지들의 마지막 절규가 바로 ‘너와 나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더 물러설 데 없는 이 땅의 백성들은
짓밟히고 있는 어느 하나의 문장을 또 다시 되새기기 시작했다고 한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작성자글·사진 채지민 객원기자  walktour21@naver.com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하기
새창정형제화연구소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태흥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