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을게. 그래, 꼭 기억할게 > 화보


잊지 않을게. 그래, 꼭 기억할게

사진 한마디

본문

  16530_16432_334.JPG  
 

5년 가까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돼 있던 세월호 추모와 기억을 위한 공간, 그 천막들이 철거됐습니다. 철거 전날부터 철거 다음날까지의 현장을 마주하면서, 정말 많은 마음속 감정들을 기록하며 이 지면에 새겨두고 싶었는데…. 저의 언어 능력을 모두 다 뽑아낸다 해도, 한 아버지의 독백 앞에서는 제 모든 게 절대 부족함을 절감하게 됩니다. 영정사진 ‘이운식(移運式)’ 현장에서 말씀하신 고 장준영 군의 아버지이신 장훈 님,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신 그 분의 고백을 여기에 옮기는 것으로 대신하겠습니다.

“우리 아들아, 딸아, 이제 가자. 저 조그만 사진틀 안에서 예쁘게 웃고 있는 아가들아. 엄마 아빠의 가슴에 안겨 이제 잠시만 집으로 가자. 이곳에서 밥을 굶고, 머리를 자르고, 눈물과 절규로 하루하루를 보낸 우리 엄마 아빠들 지켜보느라 고생 많았다. 집에 가서 예쁘게 단장하고 다시 오자. 사랑하는 내 아들, 내 딸들아.” “지난 5년간 이 곳에서 우리들은 진상규명을 외치며 단식을 했고, 삭발을 했고, 물대포에 맞아가며 싸웠습니다. 그 모든 순간마다 이 곳에서 저희의 손을 잡고 아픔을 위로하며 함께 싸워주신 시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네, 진실은 아직까지도 아무것도 밝혀진 게 없습니다. 절대로 잊지 않고 기억하며, 끝까지 함께하겠습니다. 이 다짐은 뜻을 함께하는 <함께걸음> 독자 여러분 모두의 마음이라 믿고 싶습니다.

작성자채지민 객원기자  cowalk1004@daum.net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창정형제화연구소
슬기로운홍보생활
똑똑하게광고하느방법
지금전화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6월26일  |  발행인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 banner_temperary.gif
Copyright © 2020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