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일천구백오십일년 오월, 남한건 > 문화


[문화마당] 일천구백오십일년 오월, 남한건

격동시대 "정치선전 미술"의 오늘과 내일

본문

 지난 몇 달 수 많은 거리 시위에서 때로는 수십명의 장정이 간신히 들 수 있는 압도적인 "부활도"로 또 때로는 손바닥만한 전단의 풍자만화에 이르기까지 지금까지 그저 정지된, 그리고 삶과 멀리 떨어진 이상의 세계를 "그리는 것"으로만 알았던 미술의 최루탄과 화염병이 난무하는 저 낮은 삶의 현장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지난 7월 5일부터 11일까지 인사동 그림마당 "민"에서는 민중미술협의회(민미협)과 광주·전남 미술인공동체(광미공)이 함께 연 정치선전미술전시회「일천구백구십일년 오월 남한전」은 이러한 물음에 대해 변혁운동의 선전, 선동자로써 미술의 새로운 자리 매김을 선언하고 있었다.
 "진정한 정치미술은 80년대 미술운동의 가장 큰 성과 중의 하나이며 미술이 단순히 하나의 소유물로서 장식과 감상에 그 기능이 한정되는 것이 아니며 또한 단순히 자신의 주관적 미몽이나 소소한 일상을 그리는데 그칠 수 없다는 인식에 기초하여 발전"했다는 취지문의 말처럼 정치선전 미술의 탄생이 개인의 미술에서 미술의 사회성을 깨닫는 것에서 시작되었으며, "진정한 미술이란 온 사회적 삶을 껴안고 정치적인 발언을 해내며 또 대중들이 결집될 수 있는 모든 공간에서 적극적으로 무엇이 거짓이며 무엇이 진실인가를 적극적으로 제시하고 주장하는 것을 통해 우리 미술문화의 폭넓고 다양한 발전 그리고 민중 진영의 정치적 선전에 이바지하는 것"이라고 정치선전 미술의 성격과 역할을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광미공이 지난 5월 망월동에 전시했던 "6월에 본 미국" 연작과 5월 투쟁 이후 거리시위에 썼던 만장, 부활동, 벽보 등 50여점이 전시됐다.
 "5월에 본 미국" 연작은 폴리콭트 재질로 한 면의 크기가 3미터나 되는 총 27미터의 연작으로 광주 항쟁의 시작에서부터 5월에서 통일로까지 이어지는 부조 형식의 작품이었으며, 민미협은 그동안 강경대 열사에서 박창수 열사에 이르기까지 제작된 대형 부활도(사진전시)와 수많은 벽보 등을 선보였으며 특히 행사계획까지 전시돼 이채로왔다.
 그러나 "90년 5·6월은 미술이 우리 사회의 정치적 발전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하게 했으며 이번 전시는 5·6월 투쟁에 미술인들이 어떻게 대응해 왔는가를 확인하고 그 성과와 한계를 점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주최측의 말과는 달리 마지막날 오후 전시회장에는 10여명의 고등학생이 둘러앉아「파업전야」비디오를 보고 있었을 뿐 썰렁했다.
 격동의 시대 과연 미술은 어디로 어떻게 가야 하는 것일까?

글/편집부

작성자편집부  webmaster@cowalknews.co.kr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걸음 페이스북 바로가기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발행)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인 : 이미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태호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