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동메달 각각 2개씩 수확한 탁구 대표팀 > 문화


은, 동메달 각각 2개씩 수확한 탁구 대표팀

은메달 조재관 “금메달 못 따 아쉬워…어머니와 통화하다 울음 나올 것 같아 빨리 끊어”
은메달 정은창 “2-1 앞선 4세트서 승기 잡은 줄 착각…방심해서 진 것 같아”
동메달 이해곤 “단체전에서는 노장

본문

 

   
▲ ⓒ대한장애인체육회
메달 수상한 소감은?

조재관 선수 (이하 조) : 우리 나라는 전통적으로 단체전에 강하다. 단체전에서 꼭 금메달을 따겠다.

이해곤 선수 (이하 이) : 지도해주신 감독, 코치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남은 경기 잘 싸워서 꼭 금메달을 따내겠다.

김경묵 선수 (이하 김) : 성원해주신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

정은창 선수 (이하 정) : 지난 대회에도 은메달을 따서 이번에는 금메달을 따려고 노력했지만 실패했다. 죄송하고 남은 단체전에서는 꼭 금메달 소식 전하겠다.

양현철 감독 : 오늘은 꼭 금메달 소식을 전하고 싶었으나 안타깝다. 최선을 다했다. 남은 경기 더욱 열심히 하겠다.

(정은창 선수에게) 중국 선수와의 결승전 보니까 중국 관중의 응원이 많이 시끄러웠다. 방해가 됐나?

정 : 소음보다도 나에게 문제가 있었다. 세트스코어 2-1로 앞서고 있던 4세트가 되자 승기를 잡았다고 착각햇다. 차분히 했으면 이겼을 것 같다.

 (이해곤 선수에게) 결승진출 실패가 이변인 것 같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기분은?

이 : 결승보다 3-4위전이 더 어렵더라. 떨어지면 메달도 못 따니까. 남은 경기에서 꼭 노장의 진가를 보여주도록 하겠다. (거듭)너무 감사드린다.

(조재관 선수에게) 어머니의 관심이 각별하다고 들었다. 경기 후 전화했나?

조 : 광주에서 어머니 주위분들이 함께 모여 응원했다더라. 경기 후 통화 했는데 승전보를 전해주지 못해 미안해서 눈물날 것 같아서 통화를 빨리 끝냈다.

(김경묵 선수에게) 몇번째 메달인가?

김 : 5번째 대회이다. 애틀랜타와 시드니 대회 때 금메달을 땄었다. 이번엔 동메달에 그쳤는데, 단체전에서 꼭 금메달을 획득해서 실망시키지 않겠다.

작성자대한장애인체육회  webmaster@cowalknews.co.kr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걸음 페이스북 바로가기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발행)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인 : 이미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태호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