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을 움직이기 어렵고 어깨가 아픈 ‘오십견’에 대하여 > 지난 칼럼


팔을 움직이기 어렵고 어깨가 아픈 ‘오십견’에 대하여

[김지용의 건강 이야기]

본문

  어느 날 갑자기 어깨가 움직이기 어렵고 아파서 병원에 오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주로 50세 전후에 생긴다고 하여 일반적으로 ‘오십견’이라고 하는데 최근에는 비단 50대뿐만이 아니라 40대, 30대도 병원에 많이 오시기 때문에 사십견, 삼십견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입니다.

  이 질환의 정확한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합니다. 어깨 관절의 주머니에 염증이 생기고 늘어붙어, 즉 유착되어 어깨가 전반적으로 굳은 상태를 의미합니다.

  주된 증상은 어깨가 뻣뻣하고 움직이기 어려우며, 팔을 들어 올리기가 어려운데, 앞 옆 뒤 전체적으로 운동범위가 줄어드는 방향으로 진행됩니다. 특히 어깨의 움직임이 작아져서 옷 뒤에 있는 지퍼나 단추를 혼자서 잠그지 못하게 되며, 시간이 지나면서 심해지면 머리를 감는 것도 힘들며 심지어 숟가락질 같은 단순한 동작만으로도 극심한 통증이 와서 일상생활 자체가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어깨 주변의 근육과 관절들이 굳기 때문에 발생하는 오십견은 주로 장시간 같은 자세로 반복적인 일을 하는 직장인들과 집안일을 하는 주부들에게서 주로 발생하게 됩니다. 무거운 물건을 자주 들면서 어깨 근육에 반복적으로 상처를 받으면 발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한의학에서는 외부적으로 찬바람이나 습기의 영향과, 내부적으로 어혈이 경락의 기혈의 흐름을 막아 어깨 관절과 근육이 영양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함으로 병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게 됩니다.

  이 병은 통증기, 강직기, 회복기라는 3단계의 단계를 거치게 되는데, 초기 통증기에는 단순한 어깨의 결림으로 오해를 하여 적극적인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로 강직기가 되면 전반적인 어깨의 움직임이 제한되게 되고, 일상생활 중에 이를 발견해서 내원하게 됩니다. 이런 강직기가 지나면 회복의 과정을 거치면서 정상으로 돌아오게 되는데, 위의 3단계를 반드시 거치게 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치료의 기간이 6개월에서 최대 3년까지 걸리는 일도 있습니다.

  치료는 원인과 증상 단계에 따라 주로 어깨 주변의 근육을 풀어주는 침 치료와 어깨관절의 염증을 줄어주는 봉독 요법, 그리고 어깨의 어혈을 제거하고 주변 조직의 회복을 돕는 한약 치료를 중점으로 진행하게 됩니다. 초기에 치료를 시작할수록 치료기간은 짧아지기 때문에 초기에 오십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깨의 통증이 있다면 단순한 어깨 결림이 아니라 오십견의 가능성을 생각하며 어깨의 움직임이 정상적으로 가능한지를 확인해야 하겠습니다.

  어깨 주변 조직들이 유착된 상태이기 때문에 팔을 들어주고 돌려주는 어깨 운동을 자주 하는 것이 좋으며, 매일매일 같은 자세로 반복되는 일을 하는 경우라면 더욱 운동이 필요하겠습니다. 특히 어깨의 기혈 순환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하루에 10분이라도 따뜻하게 찜질을 해주는 것이 더욱 도움됩니다. 

자생한방병원 한의사 김지용

 

작성자김지용 자생한방병원 한의사  cowalk1004@daum.net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걸음 1,2월호 표지
함께걸음 페이스북 바로가기
함께걸음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303호
대표전화 : (02) 2675-8672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 6월 26일
발행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  발행인 : 김성재 
편집 : 함께걸음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태호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by
Copyright © 2021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